로그인 | 회원가입 | 커뮤니티 | 포토/TV | 뉴스스크랩 | 나의덧글 | PDF지면보기 | 유료신청
브레이크 단신·속보 화제만발 기획특집 연예 미디어 微韩报
2020.11.24 (화요일)
Hot issue
 
 
 
[연예 > Hot issue]

홍콩보안법 지지불참 연예인들 불이익 예상

기사제공 : 대한민국중국경제신문
승인 20-06-02 10:40 | 최종수정 20-06-02 10:40  
 

홍콩보안법 제정을 둘러싸고 홍콩 연예인들의 입장이 양분됐다. 유명 영화배우 성룡(청룽·成龍) 등 홍콩 문화예술계 인사 2605명은 지지 성명에 이름을 올렸지만, 주윤발 등 일부 연예인들은 서명에 불참했다.

미국의소리방송(VOA) 중국어판은 "많은 홍콩 연예인들이 홍콩보안법 제정에 지지 입장을 밝혔지만, 주윤발(저우룬파·周潤發)과 ‘홍콩 4대천왕’으로 불려지는 유덕화(류더화·劉德華), 곽부성(궈푸청·郭富城), 장학우(장쉐여우·張學友), 여명(리밍·黎明) 및 진혜림(천후이린·陳慧琳) 등은 지지 서명 운동에 동참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달 30일 중국 언론인 난팡르바오는 “홍콩 문화예술계 인사 2605명과 관련단체 110곳이 홍콩보안법을 지지하는 성명에 서명했다”면서 “성룡, 증지위(정즈웨이·曾志偉) 등이 동참했다”고 보도했다.

이들은 성명에서 "안보 수호가 홍콩에 중요하다는 사실을 충분히 이해한다"면서 "전국인민대표대회(전인대)의 홍콩보안법 관련 결정을 지지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홍콩보안법이 안보의 빈틈을 막는 동시에 문화예술계의 정상적인 창작의 자유와 발전공간을 보장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부연했다.

중국 당국의 관행으로 볼 때 지지 성명에 동참하지 않은 연예인들은 '문화계 블랙리스트'에 올라 상당한 불이익을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강금단 통신원
 
 
Copyrightⓒ大韓民國 中國經濟新聞社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큐브엔터, 왕이윈뮤직과 전략적 제휴 체결
SM 중국그룹 '웨이션브이', 데뷔 정규 앨범 출시
Hot issue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中 차량공유사 '디디추싱', 글..
산둥성, 신구동력전환 추진 3..
칭다오시, 전자영업집조 무료 ..
산둥성, 기업/인재의 산둥성 ..
中 국가통계국, 1~3분기 1인당..
 
많이 본 포토뉴스
중국, 글로벌 최대 항공시장 ..
차이나텔레콤, 저가 5G 클라우..
하이난, 리다오 면세점 판매액..
中, 건강가전·C2M 주문제작 ..
 
최신 인기뉴스
하이난, 리다오 면세점 판매액..
중국, 플랫폼 경제 불공정 단..
현대차-상하이 유즈 미술관, ..
中, 건강가전·C2M 주문제작 ..
섬서성, 1-3분기 투자유치 실..
 
회사소개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bottom_copyright(c)2020 大韓民國 中國經濟新聞社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