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커뮤니티 | 포토/TV | 뉴스스크랩 | 나의덧글 | PDF지면보기 | 유료신청
브레이크 단신·속보 화제만발 기획특집 연예 미디어 微韩报
2021.08.04 (수요일)
기고인터뷰칼럼
 
 
 
[기획특집 > 칼럼]

中 간편 대출 서비스 '뜨거운 감자' 부상

기사제공 : 대한민국중국경제신문
승인 21-07-20 10:22 | 최종수정 21-07-20 10:22  
 

최근 중국에서 애플리케이션을 통한 간편대출이 '뜨거운 감자'로 급부상중이다.

중국 차량 예약 서비스 업체인 디디추싱(滴滴出行) 앱을 켜자 '대출'이라는 글자가 떡하니 보인다. 생활정보 서비스 플랫폼 58퉁청(同城), 카메라 앱 뷰티캠 등도 마찬가지다. '대출' 메뉴를 앱 안에서 눈에 잘 띄는 위치에 신설했다. 모두 대출과는 전혀 연관이 없는 앱이지만 저마다 저금리, 훙바오(紅包) 등을 미끼로 계좌 개설을 유도하고 있다.

칭다오(青島)에 사는 한 시민은 평소에 휴대전화로 사진을 찍을 때 카메라 앱 뷰티캠을 즐겨 사용한다. 그런데 최근 이 앱을 사용할 때마다 '최고 88.88위안(약 1만5천원) 훙바오 지급합니다'라는 팝업창이 떴다. 팝업창의 훙바오를 클릭하자 나타난 건 중국 뷰티앱 메이투(美圖)에서 운영하는 '메이투(美圖) e지갑' 사이트였다. 메이투는 뷰티캠을 만든 기업이다.

'메이투 e지갑' 사이트 화면에 '대출한도 최고 20만 위안(3천500만원)'과 같은 혹하는 광고들이 올라와 있는 것을 보고 그는 "카메라 앱에서 왜 대출 광고가 나오는지 이해가 안 된다"고 말했다.

간편 대출 서비스를 내건 앱은 뷰티캠뿐이 아니다. 중국의 오피스 프로그램 'WPS Office'도 저금리, 무담보로 최고 9만6천400위안(1천687만원)까지 대출 가능하며 연 이자율은 7.2%부터 시작한다고 버젓이 광고하고 있다.

한 동영상 앱은 '3개월 무료 VIP 멤버십 제공' 문구로 사용자를 유인해 '신규 고객 30일 무이자 혜택' 등 온라인 대출 광고를 했다.

이렇듯 중국에서 앱 간편 대출이 우후죽순으로 생기고 있지만 문제 발생 시 책임공방이 벌어질 수 있다.

기자가 한 소셜 앱 고객센터를 취재한 결과 해당 앱은 금융기관의 협력사로 대출서비스 광고를 맡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 해당 플랫폼에서 대출을 직접 지원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분쟁 발생 시 당사자인 차입자와 대출 기관이 해결해야 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차량 이용, 동영상 등 생활 서비스 관련 앱은 방대한 규모의 가입자를 보유하고 있다. 문제는 대부분 가입자가 대출을 꼭 받으려고 했던 게 아니란 점이다.

간편대출 서비스를 제공하는 앱은 각종 광고를 통해 대출 기능을 활성화하도록 사용자를 유인한다.

'실시간 심사, 바로 입금'과 같은 홍보 문구도 자극적이다. 여기에 대출 심사도 말도 안 되게 느슨하다. 이름과 신분증 번호를 입력 후 안면인식을 거쳐 대출금을 입금받을 카드와 연동만 하면 대출이 가능하다.

사전에 공지한 연 이자율과 실제 대출을 받았을 때 내야 하는 연 이자율 차이도 크다. 한 앱은 최저 연 이자율이 7.2%밖에 되지 않는다고 홍보했지만 실제론 23.4%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때문에 인터넷 민원 소송 플랫폼에선 일부 앱이 대출 상환금을 중복 징수하며 높은 이자율을 책정하고 한번 대출 신청을 하면 취소가 안 되는 등의 문제가 많이 제기됐다.

과도한 상한액도 문제점으로 지목된다. 중국에서 보통 신용카드를 신청할 때 초기 한도는 2만~5만 위안(350만~875만원) 정도로 책정된다. 이에 비해 앱에서 제공하는 대출금 한도는 30만~50만 위안(5천254만~8천757만원)으로 훨씬 높다. 하지만 만약 대출을 연체하게 되면 신용등급이 떨어지는 등 신용 리스크를 감수해야 한다.

그 외에도 개인정보 보안이라는 문제점이 존재한다. 중국 국가인터넷정보판공실이 올 5월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앱 84개가 불법으로 개인정보를 수집했으며 이 중 절반 이상이 금융 기능을 갖추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태견 논설위원

 
 
Copyrightⓒ大韓民國 中國經濟新聞社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동향)中 중소 은행 뜨거운 IPO 행렬... 결과는 '부진'
칼럼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D- 100 제4회 중국국제수입박..
중국-유럽 화물열차 4만회 이..
중국, 스타일러 제품 인기&판..
中, 글로벌 100강 기업에 자동..
샤오미,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
 
많이 본 포토뉴스
中, 인터넷 데이터 수출관리·..
충칭, 크로스보더 전자상거래..
'탕산', 폐허에서 신흥 산업 ..
中 신에너지차 시장, 상반기 2..
 
최신 인기뉴스
中 CATL, LG엔솔 밀어내고 1위..
中, 소프트웨어 매출 전년비 2..
中, 완성차 수출 전년비 110% ..
제18회 중국-아세안박람회 9월..
中 신에너지차 시장, 상반기 2..
 
회사소개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bottom_copyright(c)2021 大韓民國 中國經濟新聞社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