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커뮤니티 | 포토/TV | 뉴스스크랩 | 나의덧글 | PDF지면보기 | 유료신청
브레이크 단신·속보 화제만발 기획특집 연예 미디어 微韩报
2020.10.21 (수요일)
단신속보
 
 
 
[단신·속보 > 단신]

시노백, 베이징 본사서 코로나 백신 개발·생산 홍보

기사제공 : 대한민국중국경제신문
승인 20-09-24 09:19 | 최종수정 20-09-24 09:19  
 

중국이 이르면 오는 11월에 일반인을 대상으로 신종 코로나19 백신 접종에 나서겠다고 공언한 가운데 자국산 백신을 외신에 공개한다. 중국 시노백은 24일 오후 주요 외신들을 베이징의 자사로 초청해 중국의 코로나19 백신 개발과 생산, 국제 협력 상황을 설명한다.

이번 초청 행사는 중국의 코로나19 백신 개발이 막바지에 이르면서 대내외에 중국산 백신의 안전성을 공개적으로 홍보하기 위해 마련된 것으로 보인다. 이는 미국이나 영국 등 유명 제약사의 코로나19 백신이 임상 과정에서 부작용이 보고되는 가운데 중국의 백신은 이런 사례가 공개된 적이 없어 서구 매체들이 의혹을 제기하기 때문이다. 

이날 행사에서는 시노백 담당자가 코로나19 백신에 대해 소개하고 품질 제어 실험실 등도 공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시노백은 지난 7일 코로나19 발생 이후 처음 개최한 대형 오프라인 행사인 국제 서비스 무역 교류회(CIFTIS)에서 코로나19 백신 후보 제품을 공개해 이목을 끈 바 있다.

시노백 대변인은 “우리는 올해 말 코로나19 백신 사용 승인이 나기를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현재 시노백은 브라질과 인도네시아에서 코로나19 백신 임상 3상을 개시했으며 일부 동남아 국가와 터키에서도 임상 시험을 하고 있다. 현재 시노백과 시노팜(중국의약그룹·CNBG) 등 중국 제약회사들이 임상 단계에 돌입한 중국산 코로나19 백신은 11종이며 마지막 단계인 임상 3상 시험에 들어간 것은 4종이다. 

한편, 시노백과 시노팜이 임상 중인 코로나19 응급 백신을 사용한 건수가 10만 건을 넘어섰다. 의료 종사자와 해외 노동자, 백신 산업 종사자 등에게 백신을 접종했으며, 아직 부작용이 나타난 사람은 없다고 주장하고 있다.

최혜림 기자
 
 
Copyrightⓒ大韓民國 中國經濟新聞社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페이스북, 美 대선관련 중국 가짜 계정 150개 적발
칭다오시, 상하이・선전과 산업인터넷 생태 공동 건설
단신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중국 주식시장 시총 10조800억..
IMF, '올해 중국 경제만 유일..
중국, 9월 수출·수입 모두 사..
인민은행, 9월 금융 산업 통계..
중국 금융망 안전 분야 리스크..
 
많이 본 포토뉴스
中 국경절 연휴 오프라인 공연..
다국적 기업, 상하이시 발전 ..
CCTV, 6·25전쟁 관련 다큐 연..
IMF 총재 '中 글로벌 경제 적..
 
최신 인기뉴스
제128회 캔톤페어(Canton Fair..
전인대, 12월1일 발효 新수출..
중국, 1~7월 종합보세구 수출..
臺 당국, '타오바오' 대만시장..
중국, 1~3분기 GDP 플러스 성..
 
회사소개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bottom_copyright(c)2020 大韓民國 中國經濟新聞社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