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커뮤니티 | 포토/TV | 뉴스스크랩 | 나의덧글 | PDF지면보기 | 유료신청
브레이크 단신·속보 화제만발 기획특집 연예 미디어 微韩报
2020.08.09 (일요일)
TodayHot issue
 
 
 
[화제만발 > Hot issue]

中부동산 재벌, 시진핑 비난 이유 당적 박탈·처벌

기사제공 : 대한민국중국경제신문
승인 20-07-27 11:16 | 최종수정 20-07-27 11:16  
 

중국 정부의 신종 코로나19 대응을 비판했던 중국 부동산 거물이 중국공산당 당적을 박탈당했다.

중국 신화왕 등에 따르면 부동산개발업체 베이징 화위안(華遠)그룹의 전 회장인 런즈창(任志强)은 심각한 기율과 법규 위반 혐의로 이날 당적을 박탈당했다. 

베이징시 시청구 기율검사위원회는 “런 전 회장이 초심과 사명을 잊고 중대한 원칙 문제를 둘러싸고 중앙정부와 의견일치를 이루지 않았고 당과 국가의 이미지를 훼손했으며 당에 충성하지 않았다”면서 “또한 공금으로 먹고 마시고 골프 멤버십 카드를 구매하는 등 권력을 이용해 사익을 추구했다”고 밝혔다.

위원회는 또 “그는 자신의 책임을 제대로 이행하지 않아 국유자산에 큰 손실을 입혔고, 자녀 교육을 소홀히 하고 자녀들과 함께 제멋대로 재물을 수탈했다”고 전했다.

이어 위원회는 “그는 당의 정치기율, 조직기율, 청렴기율, 업무기율 및 생활기율을 엄중히 위반했고 횡령, 수뢰, 공금유용, 권력남용 등 혐의를 받는다”면서 “그에게 당적 취소 처벌을 내리고 관련 규정에 따라 누리던 특별대우를 취소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아울러 “그를 검찰기관에 이관해 조사받도록 조치했다”고 부연했다.

런즈창은 지난 1974년 공산당에 입당한 후 1969년 입대해 12년 가까이 군생활을 했다. 1981년 전역 후 베이징의 회사에서 간부로 일하다가 1984년 화위안그룹에 입사해 여러 직무를 맡았다. 2003년에는 화위안그룹 회장에 올랐으며 2011년 4월 회장직을 면직당했다. 이후 2015년 3월 정년 퇴직했다.

런즈창은 앞서 2월 시진핑 주석이 당정 간부 17만명과 코로나9 대응 화상회의를 가진 것과 관련해 "'벌거벗은 광대'가 계속 황제라고 주장하고 있었다"고 비꼬았다.  또 "코로나19 대응과 관련된 중국 당국은 심각한 실책을 범했다"고 비난했다.

그의 지인들은 지난 3월부터 그와 연락이 되지 않는다고 전했다. 중국 당국은 4월 런즈창을 법 위반 혐의로 조사하고 있다고 확인했다.

앞서 그는 2016년 중국 관영 언론은 당의 시각에 따라야 한다는 시 주석의 견해에 공개적으로 이의를 제기했다가 웨이보 계정을 폐쇄당하고 ‘당내 관찰 처분 1년’ 징계를 받은 바 있다. 지난 4년 간 그는 당국의 엄격한 감시하에 생활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최혜지 통신원
 
 
Copyrightⓒ大韓民國 中國經濟新聞社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중국 91세 위안부 피해 할머니 별세
Hot issue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중국공산당 5중전회 10월 개최..
중국 BOE 상반기 TV 패널 출하..
중국 해산물·육류 시장 매주 ..
中 제조업 코로나19 상황서 2..
장청강, 신임 중국주광주총영..
 
많이 본 포토뉴스
중국, 구멍가게 경제 육성 계..
금천구, 중국 단둥시와 비대면..
달러 약세 지속, 글로벌 ‘머..
中샤오펑, 美 IPO 이전 4억달..
 
최신 인기뉴스
中 태양광 산업 규모 지속 증..
중국, 구멍가게 경제 육성 계..
중국, 14개 지역 상반기 마이..
중국 치약시장 규모 300억위안..
중국·독일 공동개발 코로나19..
 
회사소개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bottom_copyright(c)2020 大韓民國 中國經濟新聞社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