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커뮤니티 | 포토/TV | 뉴스스크랩 | 나의덧글 | PDF지면보기 | 유료신청
브레이크 단신·속보 화제만발 기획특집 연예 미디어 微韩报
2020.06.07 (일요일)
 
 
 
[브레이크 > News]

나스닥, 중국기업 상장 제한 정책 시행

기사제공 : 대한민국중국경제신문
승인 20-05-21 10:07 | 최종수정 20-05-21 10:07  
 

나스닥은 신종 코로나19 책임 소재 등을 놓고 대립하는 중국의 대형기업이 뉴욕증시에 상장하는 것을 제한하기 위해 신규주식공모(IPO) 기준을 강화할 방침이라고 홍콩 경제일보와 동망(東網) 등이 최근 보도했다.

매체는 업계 사정에 정통한 관계자들을 인용해 나스닥이 조만간 공표할 새로운 IPO 규칙에선 중국을 포함한 일부 외국기업에 IPO로 2500만 달러(약 306억원)를 조달하거나 상장후 시가총액의 최소한 25% 자금 조달을 의무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나스닥이 IPO 규모의 하한선을 설정한 것은 처음이다. 시장조사 전문 리피니티브 자료로는 나스닥에 2000년 이래 상장한 중국기업 155개사 가운데 IPO 조달액이 2500만 달러를 밑돈 곳인 40곳에 이른다.

새 나스닥 규칙은 상장을 추진하는 중국기업의 회계를 감사하는 미국 회계법인의 감사방식에 관해 나스닥이 조사할 수 있게 하고 있다. 회계법인이 중국기업의 재무자료를 확보하고 국제 회계기준에 부합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나스닥 규칙은 특정 중국기업 이름을 거론하지 않았지만 이번 조치에는 나스닥 상장을 진행하는 일부 중국기업의 회계 투명성 결여, 중국 유력자와 기업 간 긴밀한 관계를 둘러싼 우려가 반영됐다고 관계자들은 지적했다.

작년 초 나스닥에 상장한 중국 커피체인 루이싱커피(瑞幸咖啡 luckin coffee)는 4월 최고운영책임자(COO)와 직원이 매출액을 부풀리는 등 회계부정을 저지른 사실이 발각됐다.

나스닥은 지난해 중국 중소기업의 상장을 줄일 목적으로 제한조치를 내놓기도 했다.

소규모 중국기업이 미국에서 IPO를 하려는 이유는 자본규제가 있는 중국에선 조달이 어려운 달러를 창업주와 연고자가 확보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런 중국 중소기업의 주식은 대주주와 소수 내부자가 거의 쥐고 있기 때문에 유동성이 극히 떨어져 나스닥이 중시하는 대형 기관투자가의 외면을 받고 있다.

베이징=박정호 기자
 
 
Copyrightⓒ大韓民國 中國經濟新聞社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중국, 새로운 관광 트렌드-자가용 이용
호주, 무역 보복 중국 WTO 제소 방침
News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SM 중국그룹 '웨이션브이', 데..
中, 라이브 커머스로 부동산 ..
중국, 영화계 세금 지원 정책 ..
칭다오시, 라이브 커머스 산업..
중국, 전동차 헬멧 수요 급등..
 
많이 본 포토뉴스
중국, 야외 피크닉용품 인기 ..
中 대기오염물질 배출 30% 이..
中 ‘코로나19 방역요건 부합..
中 정부, 미국산 대두 18만600..
 
최신 인기뉴스
中 '전기차용 배터리' 9개월째..
중국 5월 신차판매 213만대 11..
리커창, 옌타이·칭다오 발전 ..
LG, 對中 '잉크젯 장비' 공급 ..
베이징 쓰레기 분리수거, 혼적..
 
회사소개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bottom_copyright(c)2020 大韓民國 中國經濟新聞社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