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커뮤니티 | 포토/TV | 뉴스스크랩 | 나의덧글 | PDF지면보기 | 유료신청
브레이크 단신·속보 화제만발 기획특집 연예 미디어 微韩报
2019.11.23 (토요일)
 
 
 
[브레이크 > News]

중국 시장, 韓 제품 품목 다변화 절실

기사제공 : 대한민국중국경제신문
승인 19-10-14 11:11 | 최종수정 19-10-14 11:11  
 

중국의 수입 트렌드가 고위 기술과 고급 소비재 중심으로 재편되는 가운데 한국 제품은 메모리 반도체와 화장품을 제외하면 중국에서 뚜렷한 경쟁우위를 보이지 못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무역협회 국제무역연구원이 13일 발표한 '중국의 수입구조 변화 및 시사점'에 따르면 중국의 1차산품 수입비중은 2001년 12.2%에서 지난해 24.1%로 11.9%p 증가한 반면, 중간재는 62.5%에서 52.5%로 10.0%p 감소했다. 최종재는 24.5%에서 22.1%로 2.4%p 소폭 줄었다.

2008~2018년 중국의 중간재 수입시장을 기술 수준별로 분석한 결과 부가가치가 낮은 저·중위 기술제품의 비중이 3.8%p와 6.3%p 감소하고 고위 기술제품은 5.2%p 증가했다.

고위 기술제품은 반도체, 무선통신기기 등을 중심으로 급증했고 저·중위 기술제품은 화학과 전기·전자제품을 중심으로 수입이 두드러지게 둔화됐다.

고위 기술 중간재 수입시장의 주요 국가별 점유율은 한국이 21.1%로 일본(6.8%), 미국(4.2%), 독일(1.8%) 등을 압도했다. 

그러나 메모리 반도체를 제외할 경우 올해 상반기 이 시장에서 한국의 점유율은 9.7%로 일본(7.0%)과의 격차가 2.7%p에 불과했다. 특히 중간재 전체 수입시장 점유율은 지난해부터 일본에 역전당했다.

중국의 소비재 수입시장도 고급 제품의 비중이 지난 10년간 14.7%에서 21.0%로 성장해 고급화 및 고부가가치화 트렌드가 나타나고 있다.

동시에 한국으로부터 화장품 수입도 급격히 늘어나 지난해 한국 소비재 전체 수입 중 화장품의 비중이 39.1%나 됐다. 그러나 전체 소비재 수입시장에서 한국의 점유율은 3.4%에 불과하고 독일(12.0%), 미국(11.4%), 일본(10.0%) 등 경쟁국과의 격차도 계속 벌어지고 있다.

무협은 "중국의 중간재와 소비재 수입이 고부가가치 품목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는 만큼 반도체와 화장품에 편중된 수출 품목을 다변화하고 기술력과 경쟁력을 높이는 노력을 기울여야 한다"고 밝혔다.

신중근 기자

 
 
Copyrightⓒ大韓民國 中國經濟新聞社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中·印, 무역·투자 등 관계 확대 합의
벤츠, 3분기 중국 판매량 ‘사상 최고’ 달성
News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中 10월 조강생산 34개월 만에..
‘틱톡’, 디지털 광고 매출 ..
中, MLF에 이어 역레포 금리 0..
칭다오시,‘국가농산물 품질 ..
부안군, 中 안강시와 국제우호..
 
많이 본 포토뉴스
中 로봇청소기 시장 급속한 성..
중국 글로벌 블록체인 특허건..
中, 온라인게임 해외매출 110..
韓 의료관광, 세계 최대 뷰티..
 
최신 인기뉴스
‘틱톡’, 디지털 광고 매출 ..
인민은행, 中 금융업 고품질 ..
포항시, 환동해 국제크루즈 관..
1-10월 中 대외투자 900억 달..
중국, 화력발전소 지속적 건설..
 
회사소개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bottom_copyright(c)2019 大韓民國 中國經濟新聞社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