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커뮤니티 | 포토/TV | 뉴스스크랩 | 나의덧글 | PDF지면보기 | 유료신청
브레이크 단신·속보 화제만발 기획특집 연예 미디어 微韩报
2019.11.21 (목요일)
기고인터뷰칼럼
 
 
 
[기획특집 > 기고]

[기고] 中 온라인 마케팅, 채널별 맞춤형 콘텐츠가 필수(2)

기사제공 : 대한민국중국경제신문
승인 19-08-30 07:48 | 최종수정 19-08-30 07:48  
 

중국의 마케팅 경로

중국에는 수많은 채널들이 존재하지만 간략하게 몇 가지만 선정한다면 위챗(微信), 웨이보(微博), 바이두(百度), 샤오홍슈(小红书), 도우인(抖音) 등이 있으며 위에서 언급한 소비자의 구매 단계별로 각 플랫폼 특징을 활용하는 접근이 필요하다.

 1) 웨이보(微博)

웨이보는 기업명의로 된 계정을 생성하고 관련된 내용을 포스팅해 기업의 인지도를 향상시키는데 효율적인 플랫폼이다. 개방적이라는 뜻은 검색이 가능하고 팔로우를 하지 않아도 유저들에게 콘텐츠가 노출되는 것을 의미한다. 한국의 비슷한 마케팅 채널로는 페이스북, 인스타그램 등을 들 수 있다. 이러한 개방적 채널은 장문의 콘텐츠를 요구하는 위챗보다 접근성이 용이하고 관리하기도 쉬운 편이다. 또한 바이두 검색에도 일정 부분 노출이 될 수 있기 때문에 바이두 마케팅을 염두에 두고 있다면 웨이보(微博)마케팅을 배제하기 어려울 것이다.

 2) 샤오홍슈(小红书)

현재 중국에서 급부상 중인 마케팅 채널들인 샤오홍슈(小红书), 도우인(抖音) 등을 적극적으로 활용해야 한다. 이 채널들의 특징은 소비자의 관점에서 제품의 특징을 잘 살려 창의성있는 방향으로 활용된다는 것이다. 샤오홍슈에는 개인들의 제품 사용 후기, 제품 100% 활용 TIP 등, 소비자들이 흥미를 느낄 수 있는 주제로 콘텐츠들이 업로드된다.

샤오홍슈 이전에는 웨이보 및 블로그를 통해 이러한 후기 콘텐츠를 접할 수 있었지만 웨이보 사용자 감소, 블로그의 몰락으로 현재는 샤오홍슈가 NO.1이라고 할 수 있다. 특히 사오홍슈는 화장품 업종이 가장 크게 영향을 받고 있는데 수많은 화장품 중 실제 다른 유저의 사용 후기를 통해 간접경험을 하게 되고 이를 통해 구매로 이어지게 된다. 이러한 채널을 활용해 소비자의 입장에서 어떻게 하면 더 간단하고 재미있게 제품을 홍보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

3) 도우인(抖音)

도우인은 15초~1분 내 클립 동영상이 주류를 이루는 채널로 재미 요소와 빠르게 넘어가는 형태의 동영상을 접목시켜 홍보할 수 있는 채널이다. YOUTUBE와 유사하지만 동영상의 길이가 매우 짧고 다른 영상으로 넘어가는 것이 훨씬 간편하다는 것이 다른 점이다. 도우인에서는 적지 않은 돈을 투자해 홍보 동영상을 제작하더라도 단순 광고 느낌의 영상을 배포한다면 소비자의 손은 다른 화면으로 이미 넘어가고 있을 것이다.

4) 바이두(百度)

소비자들은 어떤 채널을 통해 A 브랜드 내용을 접하게 되고 관심이 생기면 바이두에서 검색하게 되는데 바이두의 바이두백과(百度百科), 언론(新闻), 지식인(问答) 등에 적혀있는 내용을 통해 해당 브랜드를 판단하게 된다. 

바이두의 특징으로는 특정 키워드 검색 시 노출되는 콘텐츠는 네이버처럼 카테고리별로 노출되는 형식이 아니라 구글처럼 카테고리 없이 언론, BBS, 지식인 등 모든 콘텐츠들이 함께 노출된다는 점이다. 바이두 채널에서는 SEO(Search Engine Optimization)기법이 중요하다. SEO(Search Engine Optimization)란 ‘검색 엔진 최적화’라고 불린다. 한국에서 블로그 마케팅을 할 경우 제목, 본문 내용에 있는 키워드를 검색할 경우, 첫 화면에 노출되도록 하는 기법을 의미한다.

네이버, 바이두, 구글 등은 모두 각각 콘텐츠를 찾아내고 이 정보들을 끌어오는 봇(bot)이 존재한다. 특정 로직에 따라 우리가 배포하는 콘텐츠들 중 가장 적합하다고 판단되는 내용을 상단에 노출시킨다. 따라서, 각 채널에 맞는 마케팅 접근이 필요하고 이에 대한 연구가 지속적으로 이뤄져야 한다.

5) 위챗(Wechat, 微信)

많은 사람이 위챗 마케팅을 희망하지만 위챗 마케팅은 위에서 언급한 소비자의 제품 구매 단계의 2~3단계에 해당한다. 위챗은 팔로우 기능 및 폐쇄적 접근 방식 등을 활용해 ‘충성고객’을 모집하고 관리하는 플랫폼으로 활용해야 한다. 위챗에서는 CS 기능도 수행할 수 있기 때문에 소비자의 구매단계 중 비교단계 혹은 구매 이후 단계로 판단할 수 있다. 위챗에서는 이미 확보된 고객들에게 어떤 콘텐츠 및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지에 대한 고민이 필요하다.

결론적으로 위챗은 충성고객 관리 및 CS 기능을 가지고 있는 채널이며, 여러 채널를 통해 유입되는 소비자들의 종착역이라 할 수 있다. 우리의 충성 고객들이 위챗 공중계정 팔로워가 되는 것이 우리의 목표가 될 것이다. 한편, 개방형 SNS[웨이보, 샤오홍슈, 도우인] 등 최초로 소비자들이 접할 수 있는 채널이 될 수 있는 플랫폼에 각 채널에 맞는 콘텐츠 방향을 정해 노출도를 올리고 바이두 SEO 최적화를 통해 브랜드의 신뢰도를 구축하는 형태로 중국 마케팅을 접근해야 할 것이다. 즉, 중국 마케팅은 1~2개 채널이 아닌 여러 채널을 같이 운영해 다양한 채널에서 노출된 기업의 이미지를

기고=박병규 BS커뮤니케이션 대표

 
 
Copyrightⓒ大韓民國 中國經濟新聞社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다음기사글이 없습니다.
[기고] 中 온라인 마케팅, 채널별 맞춤형 콘텐츠가 필수(1)
기고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2020년, 中 경제성장률 5.8% ..
안동시, 중화권 관광객 유치 ..
중국, Science Fiction 산업 ..
중국, 은행권 부실채권율 소폭..
중국, 10월 강재수출 13% 이상..
 
많이 본 포토뉴스
KISA, 베이징서 한·중 ICT 혁..
현대모터스튜디오, 베이징 등 ..
중국, 45건의 중의약 국제표준..
中 공신부, 빅데이터 산업 시..
 
최신 인기뉴스
中 10월 조강생산 34개월 만에..
中, MLF에 이어 역레포 금리 0..
한·중 FTA 후속협상 베이징서..
‘틱톡’, 디지털 광고 매출 ..
인천공항, 중국인 선정 ‘세계..
 
회사소개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bottom_copyright(c)2019 大韓民國 中國經濟新聞社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