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커뮤니티 | 포토/TV | 뉴스스크랩 | 나의덧글 | PDF지면보기 | 유료신청
브레이크 단신·속보 화제만발 기획특집 연예 미디어 微韩报
2019.06.17 (월요일)
단신속보
 
 
 
[단신·속보 > 단신]

韓조선, 석달 만에 중국 제치고 수주량 1위 회복

기사제공 : 대한민국중국경제신문
승인 19-06-12 08:05 | 최종수정 19-06-12 08:05  
 

한국 조선업 수주 실적이 석달 만에 중국을 제치고 1위를 회복했다.다만 올해 들어 누계 실적은 중국이 절반에 가까운 일감을 따내 2위에 머물렀다.

11일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한국은 지난달 세계 선박 발주량 106만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 34척)의 60%인 64만CGT(16척)를 수주했다.

중국은 27만CGT(8척)으로 26%를 점유했고 일본은 6만CGT·3척으로 3위다. 5월 세계 발주량은 전월(144만CGT·49척)에 비해 26% 줄었다.

5월까지 누계 발주량(941만CGT)은 전년 동기(1522만CGT)의 3분의 2 수준으로 집계됐다. 작년엔 68% 증가했다가 올해는 다시 38% 감소했다. 한국 조선사의 주력인 대형 LNG(액화천연가스) 운반선 발주는 181만CGT·21척으로 작년 동기(182만CGT·21척)와 같은 수준이다.

반면 초대형 유조선(VLCC)과 벌크선이 43만CGT·10척, 92만CGT·27척으로 각각 73%와 51% 급감했다.

누계 수주실적은 중국이 1위다. 406만CGT·166척으로 점유율이 43%에 달했다. 이어 한국 283만CGT·63척(30%), 이탈리아(111만CGT·14척(12%), 일본(86만CGT·46척(9%) 순이다.

5월말 세계 수주잔량은 8047만CGT로 한 달 전 보다 138만CGT 감소했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947만CGT(37%), 한국 2112만CGT(26%), 일본 1409만CGT(18%) 등으로 나타났다.

수익성을 가늠할 수 있는 신조선가(새로 건조하는 배)지수는 131포인트로 전월과 동일했다. 지수가 100보다 클수록 선가가 많이 올랐다는 의미다.선종별로는 유조선(VLCC)은 9300만달러로 전월과 같았고 컨테이너선(1만3000~1만4000TEU)은 50만달러 떨어진 1억1150만 달러다.

이재혁 기자

 
 
Copyrightⓒ大韓民國 中國經濟新聞社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韓, 美中日대비 4차산업 정부 지원↓ 규제↑
알리바바, 홍콩 증시 이중상장 200억$ 조달 계획
단신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中 ‘중국산 영유아 조제분유 ..
중국 인구, 2028년 전후 정점 ..
중국, 철도 화물 운송비 추가 ..
베이징 유력지 신경보 전 사장..
LG화학, 中 1위 지리 자동차와..
 
많이 본 포토뉴스
해관총서, '1~5월 수출입 총액..
5월 중국 신차 판매량 16.4% ..
중국, 5월 부동산 시장 열기 ..
中 ICT 산업 ‘선두기업’, 인..
 
최신 인기뉴스
LG화학, 中 1위 지리 자동차와..
중국, 의료보험 부담 경감용 ..
해관총서, '1~5월 수출입 총액..
중국, 연내 자국산 반도체 DRA..
中 ICT 산업 ‘선두기업’, 인..
 
회사소개 개인보호취급방침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bottom_copyright(c)2019 大韓民國 中國經濟新聞社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