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커뮤니티 | 포토/TV | 뉴스스크랩 | 나의덧글 | PDF지면보기 | 유료신청
브레이크 단신·속보 화제만발 기획특집 연예 미디어 微韩报
2019.05.24 (금요일)
단신속보
 
 
 
[단신·속보 > 단신]

국내 조선, 4월에도 中에 밀려 2위 유지

기사제공 : 대한민국중국경제신문
승인 19-05-15 07:35 | 최종수정 19-05-15 07:35  
 

한국 조선사들이 지난달에도 세계 수주 실적 1위 자리를 중국에 내줬다.3월에 이어 두 달 연속 2위다.

14일 영국의 조선해운시황 분석기관 클락슨리서치에 따르면, 지난 4월 세계 선박 발주량 121만CGT(표준화물선 환산톤수) 40척 중 중국이 77만CGT(28척)를 수주하며 64%의 점유율로 1위에 올랐다.

한국은 28만CGT(7척)의 일감을 따내며 23%로 2위를 나타냈다. 일본은 6만CGT(3척)를 수주했다.

클락슨은 "중국 조선사들이 21만DWT급 벌크선 16척의 자국 발주 등에 힘입어 수주 1위를 기록했다"고 평가했다.

1~4월 누계 수주 실적은 중국 344만CGT(140척) 45%, 한국 202만CGT(45척) 26%, 이탈리아 111만CGT(14척) 14%, 일본 71만CGT(39척) 9% 등의 순이었다.

4월 선박 발주량은 전월 288만CGT(90척)보다 167만CGT 급감했다.

1~4월 누계 발주량은 769만CGT로 1년 전(1217만CGT)의 3분의 2 수준으로 감소했다 2017년(604만CGT)과 비교하면 27% 증가한 수치다.

선박 시장이 숨고르기에 들어가며 수주 잔량도 줄었다.

4월말 세계 수주잔량은 전월 대비 103만CGT 감소한 8085만CGT로 조사됐다.한국 25만CGT, 중국 2만CGT, 일본 48만CGT 등 모두 감소했다.

국가별 수주잔량은 중국 2996만CGT(37%)에 이어 한국 2098만CGT(26%), 일본 1397만CGT(17%) 순이다.

수익성을 가늠할 수 있는 신조선가(새로 건조하는 배)지수는 131포인트로 전월과 동일했다. 지수가 100보다 클수록 선가가 많이 올랐다는 의미다.

선종별로는 컨테이너선(1만3000~1만4000TEU)이 지난달과 비교해 300만달러 하락한 1억1200만달러를 집계됐다. 유조선(VLCC)은 9300만달러, 액화천연가스(LNG) 운반선은 1억8500만달러를 나타내며 지난달과 비교해 가격변동이 없었다.

이은민 기자

 
 
Copyrightⓒ大韓民國 中國經濟新聞社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전북도, 상하이 국제식품박람회 홍보관 운영
4월 中 수출 전년 대비 3.1%, 수입 10.3% 증가
단신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바이두, 상장 이래 첫 분기 적..
中 유통업자 전용 화장품 구매..
美, 中화웨이·계열회사 '수출..
중국 자동차 시장, 4월에도 침..
中 연료전지자동차, 41개 업체..
 
많이 본 포토뉴스
中 유명 피아니스트 랑랑, 한..
중국희곡 시리즈 '낙타상자' 2..
中 동북 4대 부성급 도시, 新 ..
中 30~34세 젊은층, 1선 도시 ..
 
최신 인기뉴스
바이두, 상장 이래 첫 분기 적..
中 유통업자 전용 화장품 구매..
경남 식품 '2019 상해 국제식..
알리바바 가장 가치 있는 中 ..
중국내 탈북여성 성매매 1255..
 
회사소개 개인보호취급방침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bottom_copyright(c)2019 大韓民國 中國經濟新聞社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