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커뮤니티 | 포토/TV | 뉴스스크랩 | 나의덧글 | PDF지면보기 | 유료신청
브레이크 단신·속보 화제만발 기획특집 연예 미디어 微韩报
2019.05.24 (금요일)
 
 
 
[브레이크 > News]

BAT,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 top 5 진입

기사제공 : 대한민국중국경제신문
승인 19-05-15 07:23 | 최종수정 19-05-15 07:23  
 

중국을 대표하는 IT업체인 알리바바(阿里), 텐센트(腾讯)가 중국 클라우드 컴퓨팅 시장 선두권을 장악하고 이후 바이두(百度)도 빠르게 이를 추격하는 양상으로 알려졌다.

글로벌 시장 조사업체인 IDC가 최근 발표한 ‘중국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시장(2018년 하반기) 추적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하반기 중국 퍼블릭 클라우드 전체 시장(IaaS/PaaS/SaaS) 규모가 40억 달러(약 4조 7,300억 원)를 넘었으며 IaaS((Infrastructure as a Service)의 전년 대비 성장률이 88.4%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IaaS와 PaaS(Platform as a Service) 전체 시장 점유율 기준 상위 5위권에 알리바바, 텐센트, 차이나텔레콤(中国电信), 아마존웹서비스(AWS) 외에 BAT(바이두·알리바바·텐센트) 중 나머지 하나인 바이두가 최초로 이름을 올렸다.

IaaS 시장만 보면 알리바바, 텐센트, 차이나텔레콤, AWS와 진산 클라우드(金山云)가 1~5위를 차지하며 여전히 막강한 비교우위를 유지했다.

지난, 2018년은 퍼블릭 클라우드 시장 후발 주자들이 빠르게 성장한 해로 화웨이(华为), 바이두, 랑차오(浪潮), 징둥(京东) 등이 각자의 강력한 연구·개발(R&D), 생태계를 기반으로 시장 평균 대비 2~8배의 초고속 성장세를 보였다.

클라우드와 ‘스마트(智能)’ 기술이 융합한 형태의 ‘스마트 클라우드’, ‘클라우드 스마트’ 등이 이미 주요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의 미래 전략으로 자리 잡았으며, 클라우드 기반의 통합형, 사용이 간편한 인공지능(AI) 서비스 능력이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 경쟁의 중요한 방향이 되고 있다.

또한, 중국 인터넷 업계의 클라우드 컴퓨팅 응용이 이미 상대적으로 성숙한 수준에 도달했지만 광대한 인터넷 외 분야의 퍼블릭 클라우드에 대한 탐색은 이제 막 시작된 것으로 분석됐다.

알리바바, 텐센트, 화웨이, 바이두, 랑차오 등은 각자의 비교우위와 결합하는 방식으로 주요 분야의 중점 발전전략을 명확하게 제시하고 협력을 통한 생태계 확대로 세분화된 분야까지 영역 확장을 모색하는 상황으로 알려졌다.

한편, 주거란(诸葛兰) IDC 중국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연구팀장은 “앞으로 시장 경쟁은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 간 경쟁일 뿐 아니라 다수의 종합형 생태계 간의 경쟁이 될 것,”이라면서 “퍼블릭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는 상품 개방과 혁신을 확대하고 각 분야에 제대로 진입하기 위한 실천 역량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각 기업의 생태계 내에서의 입지를 확실히 구축, 진입 루트와 서비스 체계를 중시하며 가능한 최대치의 생태계 발전구조 확보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베이징=박정호 기자

 
 
Copyrightⓒ大韓民國 中國經濟新聞社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4월 중국 CPI 전년 대비 2.5% 상승
중국 신차 판매량 10개월 연속 하락
News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바이두, 상장 이래 첫 분기 적..
中 유통업자 전용 화장품 구매..
美, 中화웨이·계열회사 '수출..
중국 자동차 시장, 4월에도 침..
中 연료전지자동차, 41개 업체..
 
많이 본 포토뉴스
中 유명 피아니스트 랑랑, 한..
중국희곡 시리즈 '낙타상자' 2..
中 동북 4대 부성급 도시, 新 ..
中 30~34세 젊은층, 1선 도시 ..
 
최신 인기뉴스
바이두, 상장 이래 첫 분기 적..
中 유통업자 전용 화장품 구매..
경남 식품 '2019 상해 국제식..
알리바바 가장 가치 있는 中 ..
중국내 탈북여성 성매매 1255..
 
회사소개 개인보호취급방침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bottom_copyright(c)2019 大韓民國 中國經濟新聞社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