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커뮤니티 | 포토/TV | 뉴스스크랩 | 나의덧글 | PDF지면보기 | 유료신청
브레이크 단신·속보 화제만발 기획특집 연예 미디어 微韩报
2019.07.16 (화요일)
 
 
 
[브레이크 > News]

中 29개 성(省) 1분기 경제 성적표 공개

기사제공 : 대한민국중국경제신문
승인 19-05-14 14:25 | 최종수정 19-05-14 14:25  
 

금년 1분기 경제 성적표가 공개된 29개 성 가운데, 16개 성의 GDP 증가율이 전체 평균을 상회했으며, 연초에 설정한 GDP 목표치를 초과 달성한 성이 14개에 달했다.

통계에 따르면, 올 1분기 중국 국내총생산(GDP)은 21조 3,433억 위안(약 3,678조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은 지난해 4분기와 같은 6.4%로 집계됐다.

올 1분기 GDP 증가율 순위에서 중서부 성인 △ 윈난(云南, 9.7%) △ 구이저우(贵州, 9.2%) △ 장시(江西, 8.6%)가 1~3위를 차지했으며, △ 지린(吉林, 2.4%) △ 톈진(天津, 4.5%) △ 헤이룽장(黑龙江, 5.3%)이 나란히 최하위권을 기록했다.

랴오닝(辽宁)의 경제성장률이 2014년 4분기 이후 처음으로 6%대에 재진입하며 둥베이 3성(지린·랴오닝·헤이룽장)의 선두를 재탈환한 점이 눈길을 끌었다.

올 1분기 29개 성의 GDP 총량으로 보면, 장쑤(江苏), 산둥(山东), 광둥(广东)의 GDP가 2조 위안(약 344조 6,800억 원)을 돌파했으며, 저장(浙江), 허난(河南)의 GDP가 1조 위안(약 172조 3,400억 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후베이(湖北), 쓰촨(四川)의 올 1분기 GDP는 9,000위안(약 155조 1,000억 원) 이상을 기록했으며, 베이징(北京) GDP가 7,409억 6,000만 위안(약 127조 7,000억 원)으로 12위에 올랐다.

산둥은 GDP 규모로는 29개 성 중 3위를 차지했지만, 경제성장률은 하이난(海南)과 함께 하위 4위에 그쳤다.

이에 대해 관자오취안(关兆泉) 산둥성 발전개혁위원회(发展和改革委员会) 부주임은 “산둥은 작년 한 해에만 조강, 생철, 석탄의 낙후한 과잉생산능력을 각각 355만 톤, 60만 톤, 495만 톤 감축했다. 하지만 신흥 산업 육성을 위해서는 일정 기간의 과정이 필요하기 때문에 올 1분기 산둥의 경제성장률이 부진한 것은 예측에 부합하는 것이며 경제의 질적 성장을 위해 겪어야 하는 ‘진통’,”이라고 설명했다.

베이징=안소현 기자

 
 
Copyrightⓒ大韓民國 中國經濟新聞社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중국 주요도시 최저임금 인상 전망
난징도시권 ‘궤도 위의 도시권’ 구축 박차
News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중국, 쓰레기 처리기업 폭발적..
中 10여개 성(省), 소비 촉진..
中, 상반기 對美 바이오기업 ..
中‘피서 경제’ 활황, 에어컨..
인민은행, 중앙銀디지털화폐(C..
 
많이 본 포토뉴스
'라이온킹' 중국서 개봉 첫 주..
中 5대 국유은행 현금 배당 역..
외국기관, 7개월 연속 中 채권..
中 도시 상주인구 8억 3,000만..
 
최신 인기뉴스
바이두 '유해정보' 312억건 삭..
중국, 27개 성(省) 평균 임금 ..
중국, 기업 절반 이상 노동력 ..
하반기 中 경제, ‘투자 안정..
中 6월 외환보유액 182억 달러..
 
회사소개 개인보호취급방침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bottom_copyright(c)2019 大韓民國 中國經濟新聞社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