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커뮤니티 | 포토/TV | 뉴스스크랩 | 나의덧글 | PDF지면보기 | 유료신청
브레이크 단신·속보 화제만발 기획특집 연예 미디어 微韩报
2019.08.20 (화요일)
 
 
 
[브레이크 > News]

中 32개 도시 주택공적금 新 정책 제시

기사제공 : 대한민국중국경제신문
승인 19-05-10 09:27 | 최종수정 19-05-10 09:27  
 

21징지왕(21经济网) 등 중국 매체에 따르면, 올해 들어 톈진(天津), 둥관(东莞), 시안(西安) 등 도시가 주택공적금 관련 신규 정책을 발표했으며, 규제를 강화하는 방향으로 정책이 조정됐다.

구체적으로는 공적금 대출 한도를 제한하고, 공적금 대출 시 주택 계약금 비중을 높이며 타지에서 주택을 구매할 경우 공적금 대출을 제한하거나 잠정 중단하는 등의 내용이다.

지역별로, 톈진시는 올해 3월 ‘통지’를 발표하고 타지에서 공적금을 예치하고 있는 근로자가 개인 공적금 대출을 신청할 경우, 주택 총 구매금액의 60% 이상을 계약금으로 내며 대출 가능한 최대한도를 40만 위안(약 6,940만 원)으로 제한한다고 밝힘. 이 규정은 오는 6월 1일부터 시행될 예정이다.

지난 4월 10일 둥관도 올해 5월부터 상응하는 ‘유동성 조절 계수(流动性调节系数)’를 현행 1.4에서 1.3으로 낮춘다고 발표했다. 이는 같은 조건에서 주택 구매자의 대출 가능한 최고 액수가 낮아질 것을 시사함. 둥관은 2017년 이후 처음으로 ‘유동성 조절 계수’를 하향 조정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시안도 지난 4월 23일 시안 이외 지역에서 주택을 구매할 경우, 공적금 인출을 잠정 중단한다는 조치를 내놨고 이를 5월 13일부터 시행한다고 밝혔다.

시안뿐만 아니라 △ 허베이성(河北省)의 스자좡(石家庄), 한단(邯郸) △ 구이저우성(贵州省) 동남부의 첸둥난먀오족둥족자치주(黔东南苗族侗族自治州) △ 산둥성(山东省)의 타이안(泰安) △ 안후이성(安徽省)의 벙부(蚌埠) △ 쓰촨성(四川省)의 루저우(泸州) 등 6개 도시도 타지에서의 공적금 대출이나 인출을 제한했다.

한편, 다수 부동산 전문가는 “공적금 정책 규제를 대폭 강화한 지역은 공적금 자금 압력에 직면한 곳이 대부분이다. 전반적으로 볼 때, 공적금 정책 강화가 현지 주택시장을 가라앉히는 작용을 한다,”고 전망했다.

베이징=박정호 기자

 
 
Copyrightⓒ大韓民國 中國經濟新聞社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中, 대외무역 균형 발전 촉진 방안 제시
中 1·2선 대도시 여성 주택 구매자 증가
News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중국, 7월 산업생산 전년동기..
위안화 환율, 中 경제 펀더멘..
중국 2018년 공연시장규모 514..
中, 외국인 개인 국외소득 과..
상하이 린강(临港) 자유..
 
많이 본 포토뉴스
韓·日 외교장관, 21일 베이징..
인민은행, 新LPR 중기유동성지..
中, 7월 집값 상승폭 전반적 ..
중국, 자금조달 경감용 금리개..
 
최신 인기뉴스
中 초대형 유조선 수요↑, 韓 ..
알리바바 2/4분기 매출 전년比..
중국, 신에너지차 판매 2년 만..
인민은행, 新LPR 중기유동성지..
中, 7월 집값 상승폭 전반적 ..
 
회사소개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bottom_copyright(c)2019 大韓民國 中國經濟新聞社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