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커뮤니티 | 포토/TV | 뉴스스크랩 | 나의덧글 | PDF지면보기 | 유료신청
브레이크 단신·속보 화제만발 기획특집 연예 미디어 微韩报
2019.05.19 (일요일)
 
 
 
[브레이크 > News]

중국, 금년도 초대형 규모 감세 예고

기사제공 : 대한민국중국경제신문
승인 19-03-08 10:19 | 최종수정 19-03-08 10:19  
 

지난 5일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人民大会堂)에서 개막한 제13기 전국인민대표대회(全国人民代表大会)에서 리커창(李克强) 중국 국무원(国务院) 총리가 정부업무보고(政府工作报告) 시 “올해 대규모의 감세 조치를 실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올해 더 큰 규모의 감세는 증치세(부가가치세)를 중심으로 이뤄질 예정이며, 감세 대상에는 제조업, 교통 운수업, 건축업 등 실물 경제가 포함되어 수혜 범위가 더욱 확대될 전망이다.

중국 정부는 구체적으로 증치세 개혁 심화를 통해 제조업 등 업종의 증치세율을 현행 16%에서 13%까지 낮추고, 교통 운수업, 건축업 등의 증치세율은 현재의 10%에서 9%까지 인하해 주요 업종의 세수 부담을 줄이겠다는 방침을 제시했다.

그 중 교통 운수업은 물류, 항공 등 다수의 분야를 포함하는데, 업계 관계자는 “증치세율이 9%까지 인하되면 큰 방향에서는 호재가 될 것이라는 점은 분명하지만, 개별 업종과 회사의 상황이 천차만별이므로 구체적으로 어떠한 영향을 미칠 것인지는 업종과 회사의 실제 상황을 바탕으로 추산해보아야 한다,”고 밝혔다.

반면, 증치세는 매출세와 매입세를 포함하고 있어 각 기업마다 관련된 업스트림(up-stream, 개발·생산)과 다운스트림(down-stream, 판매·공급) 업종 등 산업 사슬을 모두 아울러 감세 효과를 추산해야 한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한편, 중국 투자은행인 중국국제금융공사(中金公司·CICC)의 추산에 따르면, 증치세율을 인하하면 시장 주체는 직접적인 감세 효과를 누리게 되며, △ 식품·음료(특히 맥주) △ 의료·헬스 △ 가전 △ 소매 △ 요식업·관광 등 대중 소비와 관련이 있는 업종 역시 감세로 인한 혜택을 볼 것으로 전망됐다.

베이징=안소현 기자

 
 
Copyrightⓒ大韓民國 中國經濟新聞社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中 신형 도시화 심도 있는 추진 시행
IMF, 중국 주식+채권 등 투자 가능
News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中 대중교통 버스 전면적 ‘전..
中 29개 성(省) 1분기 경제 성..
4월 중국 CPI 전년 대비 2.5% ..
中 연료전지자동차, 41개 업체..
美, 中화웨이·계열회사 '수출..
 
많이 본 포토뉴스
中 연료전지자동차, 41개 업체..
中 R&D 투자 국가 경제발전 ‘..
중국경제 아킬레스건, '기술혁..
3월 中 미국채 보유 1조1205억..
 
최신 인기뉴스
中 연료전지자동차, 41개 업체..
美, 中화웨이·계열회사 '수출..
中, 2019년 공급과잉 해소 로..
쓰촨·충칭, 장강경제벨트 발..
트럼프, 화웨이 사용금지 행정..
 
회사소개 개인보호취급방침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bottom_copyright(c)2019 大韓民國 中國經濟新聞社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