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커뮤니티 | 포토/TV | 뉴스스크랩 | 나의덧글 | PDF지면보기 | 유료신청
브레이크 단신·속보 화제만발 기획특집 연예 미디어 微韩报
2019.02.22 (금요일)
 
 
 
[브레이크 > News]

중국, 지난해 500만개 민영기업 도산

기사제공 : 대한민국중국경제신문
승인 19-02-11 09:40 | 최종수정 19-02-11 09:40  
 

미중 무역전쟁 여파와 시진핑 지도부의 경제 전략으로 중국 민영 기업들의 경영난이 더 악화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소리방송(VOA) 중국어판은 “2018년 중국 경제가 큰 어려움을 겪으면서 많은 민영기업들의 도산이 이어지고 이에 따른 실업자도 크게 늘었다”면서 이같이 전했다.

VOA는 “중국 당국은 2018년 도산한 민영기업의 수를 밝히지 않았지만, 일부 학자들은 500만개에 달할 것으로 추정하고 있으며, 이는 전체 3000만개의 6분의 1을 차지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도시의 민영기업에서 주로 근무하는 ‘농민공(농민 출신 노동자)’들의 귀향이 이어지고 있다. 중국 농업부의 지난해 11월에 따르면 2018년 1~11월 귀농 창업한 인원은 740만명에 달한다. 

이들 중 대부분은 사실상 민영기업 도산으로 일자리를 잃은 농민공인 것으로 추정된다.

이에 앞서 일부 중국 언론은 500만개의 기업이 도산해 실업자수가 1000만명에 달한다고 보도한바 있다. 

시진핑 지도부 집권이후 중국에서는 '국진민퇴(國進民退·국유기업이 약진하고 민영기업이 후퇴한다)' 현상이 심화됐고, 지난해 격화된 미중 무역전쟁으로 민영기업의 상황은 더 나빠졌다. 

반면 중국 국영기업들은 작년 사상 최대의 실적을 거뒀다. 작년 중앙정부 산하 국유기업의 매출액이 전년 대비 10.1% 증가했고, 순이익 역시 15.7% 증가해 사상 최대 실적을 거뒀다.

베이징=박정호 기자

 
 
Copyrightⓒ大韓民國 中國經濟新聞社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중국 모바일 결제 사용자 규모 5.7억명
베이징시, 에너지 절약·배출량 감축 나서
News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中 금융서비스 통한 농촌 진흥..
칭다오(青岛), '..
1월 중국 수출, 시장 예상보다..
장이머우 최신작 베를린 영화..
中 1월 외환보유액 152억 달러..
 
많이 본 포토뉴스
중국, 1월 친환경차동차 판매 ..
리커창 총리, '무분별한 경기..
中 지방정부, 민영경제 활성화..
홍콩 삼수이포, 맛있는 별미 ..
 
최신 인기뉴스
칭다오(青岛), '..
中 ‘국가 직업교육 개혁 실시..
中, 2035년 '대만구 구축' 계..
KOTRA, 對中 수출총력체계 구..
CATL, 세계 최대 전기차 배터..
 
회사소개 개인보호취급방침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bottom_copyright(c)2019 大韓民國 中國經濟新聞社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