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커뮤니티 | 포토/TV | 뉴스스크랩 | 나의덧글 | PDF지면보기 | 유료신청
브레이크 단신·속보 화제만발 기획특집 연예 미디어 微韩报
2019.02.22 (금요일)
단신속보
 
 
 
[단신·속보 > 단신]

한·중 양국, 복선항로 개통 협의 마무리

기사제공 : 대한민국중국경제신문
승인 18-12-06 11:09 | 최종수정 18-12-06 11:09  
 

중국, 몽골, 중동, 유럽행 항공편이 이용하는 한중 항로 구간이 복선으로 운영돼 하늘길 정체가 완화될 전망이다. 특히 1시간 이상의 장기지연이 빈번한 유럽행 지연율이 12%에서 7%대으로 크게 줄어들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지난 5일 자정부터 한중 항로(G597/A326) 1700㎞ 구간이 복선으로 운영된다고 밝혔다. 

한국과 중국 항공당국은 5일 중국 대련에서 '한중 항로개선 워킹그룹 2차 회의'를 개최하고 6일 복선 항로 운영에 최종 합의할 예정이다.
  
그동안 중국내 한 항로를 양방향으로 이용해야 했던 인천 출발 및 도착 항공기들이 5일부터는 중국에서 우리나라로 들어오는 항공기는 기존 항로(A326-G597-Y644)를 이용하고 우리나라에서 중국, 몽골, 중동, 유럽 등으로 나가는 항공기는 신설 항로(Y697-A591)를 이용하게 된다. 

이번에 복선화하는 한중 항로는 77개 항공사에서 하루 400편이 운항하며 한국·일본에서 중국, 몽골, 중동, 러시아, 유럽 등 60개국 106여개 도시를 연결하는 동북아 지역의 주요 간선항로다.

국토부 관계자는 "중국 하늘의 교통량이 급증하면서 항로 비행을 위한 대기, 지연이 생겨나는 경우가 많았고, 교통밀집시간대(11-15시)에는 1시간 이상 장시간 지연운항이 빈번히 발생해 왔다"며 "그러나 이번 항로체계 개선으로 연 15만대(하루 410편)의 해당 노선 이용 항공편들이 혜택을 볼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번 협상을 통해 항로 복선화와 함께 항공기간 분리 간격을 기존 30~50마일에서 20마일로 축소하고 주간 밀집시간대(11~15시) 장기 지연을 초래한 유럽행 노선의 이륙제한을 현재 10분 간격에서 6분으로 우선 줄이며, 내년 말까지 4분으로 추가 단축하기로 했다. 

현재 출발기준 항로 수용량도 시간당 19~20대에서 25대로 25% 이상 증대되고, 인천공항의 유럽 노선에서 매일 발생하고 있는 출발지연도 12%에서 7% 수준으로 크게 줄어들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인천공항의 항공기 이착륙이 보다 원활해지고, 이륙 전 항공기 기내에서 30~60분 이상 기다려야 했던 승객들의 불편도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김상도 국토부 항공안전정책관은 "한중 항로 복선화는 우리 정부가 2010년에 협의를 제안한 이후 입장 차이 및 사드 여파 등으로 합의에 이르지 못했던 주요 현안이었는데 마침내 최종 합의에 이르렀다"며 "한중 항로 복선화를 토대로 남북 서해 국제항로가 연결된다면 교통량 분산을 통해 인천공항의 항공기 이착륙 및 이동이 원활해지고 지연율이 현저히 줄어들 것"이라고 말했다.

이재혁 기자

 
 
Copyrightⓒ大韓民國 中國經濟新聞社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中 지역별 혁신 종합능력 순위 전체 구도 변화
선전 푸톈구 세수 1,000억 위안 돌파
단신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中 금융서비스 통한 농촌 진흥..
칭다오(青岛), '..
1월 중국 수출, 시장 예상보다..
장이머우 최신작 베를린 영화..
中 1월 외환보유액 152억 달러..
 
많이 본 포토뉴스
중국, 1월 친환경차동차 판매 ..
리커창 총리, '무분별한 경기..
中 지방정부, 민영경제 활성화..
홍콩 삼수이포, 맛있는 별미 ..
 
최신 인기뉴스
칭다오(青岛), '..
中 ‘국가 직업교육 개혁 실시..
中, 2035년 '대만구 구축' 계..
KOTRA, 對中 수출총력체계 구..
CATL, 세계 최대 전기차 배터..
 
회사소개 개인보호취급방침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bottom_copyright(c)2019 大韓民國 中國經濟新聞社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