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그인 | 회원가입 | 커뮤니티 | 포토/TV | 뉴스스크랩 | 나의덧글 | PDF지면보기 | 유료신청
브레이크 단신·속보 화제만발 기획특집 연예 미디어 微韩报
2021.09.18 (토요일)
기고인터뷰칼럼
 
 
 
[기획특집 > 기고]

<기고>中·印 경제무역협력 지속 심화(1)

기사제공 : 대한민국중국경제신문
승인 18-05-02 04:52 | 최종수정 18-05-02 04:53  
 

인도 언론의 보도에 따르면, 지난해 4분기 인도의 국내총생산(GDP) 성장률은 2017년 중국 GDP 성장률인 6.9%보다 높은 7.2%를 기록했다. 이 결과를 놓고 인도와 서방 언론들은 인도의 경제성장률이 중국을 추월해 경제성장속도가 가장 빠른 대형 경제체가 되었다며 대서특필했다. 인도의 경제 및 정치 지도자들도 이 소식에 환호했다. 그러나 언론에서 중국과 인도의 경제성과를 전면 분석한 결과 양국 간에는 아직 상당한 격차가 있는 것으로 밝혀졌고, 인도의 고위층들도 냉정을 되찾았다.

권위 있는 기관의 통계에 따르면, 인도의 경제규모는 2018년 3월 말까지 2조 6,000억 달러(약 2,800조 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이에 비해 중국의 경제규모는 12조 4,000억 달러(약 1경 3,400조 원)이다. 향후 중국의 GDP 성장률이 6.5% 수준이라고 해도 매년 성장하면 중국 경제의 절대 가치가 여전히 인도를 앞설 것이다.

이밖에 중국 경제가 침체에 빠지고 인도는 매년 10%의 성장률을 보인다고 해도, 인도는 16년 후인 2034년에야 중국을 따라잡을 수 있다. 그리고 다른 분야에서 중국-인도 간 차이는 더욱 분명하게 나타난다. 2017년 중국의 수출액은 2조 1,600억 달러(약 2,300조 원)지만 인도의 수출액은 2,993억 달러(약 320억 원)에 불과하다. 2016년 중국의 전력생산량은 6조 1,400억 kwh, 인도는 1조 1,500억 kwh이다. 2017년 중국은 GDP의 2.1%를 연구개발(R&D) 분야에 투자했지만, 인도의 투자액은 GDP의 1%도 채 되지 않는다.

세계지식재산권기구(WIPO)의 통계에 따르면 2016년 중국은 약 134만 건의 국제특허를 신청해 전세계 특허 신청의 42%를 차지했지만, 인도의 신청 건수는 4만 5,057건에 그쳤다. 여러 자료를 통해 중국과 인도 양국의 경제적 격차를 알 수 있으며, 인도가 고속 발전을 계속 실현하기 위해서는 아직도 많은 노력이 필요하다.

2019년 4-5월, 인도에서는 연방하원선거가 실시될 예정이다. 따라서 2018년 인도의 경제 성장은 현재의 모디 정부에게는 큰 시험이며, 내년 대선의 성패와 모디 정권의 안정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다. 이를 위해 모디 정부는 2018년도(2018년 4월-2019년 3월 말) 재정지출을 지난해 대비 10% 증가한 24조 4,000억 루피(약 410조 원)로 적극 늘렸다. 즉 3년 연속 재정지출을 두 자리수로 늘려 경제성장률을 8% 수준으로 유지한 것이다.

경제학자들은 2017년 1월부터 3월까지를 인도 경제가 바닥을 치고 반등한 시기로 보고 있다. 2016년 초 이후, 인도경제의 성장률은 분명한 둔화세를 보였다. 이는 2016년 모디 정부가 고액권 지폐(500루피와 1,000루피) 유통을 폐지한 것이 주요 원인이다.

그 후 야기된 시장 변동과 경기 하락으로 2016년 인도의 경제성장률은 7.1%에 머물렀다. 전년도의 8.0%에 비하면 확실하게 낮은 수치다. 그러나 시장에서 유통되던 고액권(유통 금액의 85% 차지)을 단번에 폐지한 후, 시장 질서의 혼란이 일어나지 않았을 뿐만 아니라 2016년 3/4분기 경제성장률이 전년 동기대비 단 2.8%p만 하락해 5.9%의 성장률을 보였다. 이 역시 2017년(1-3월) 인도 경제가 지난 분기 대비 7.2% 성장한 주요 요인이다.

2017년 7월, 인도가 상품서비스세(GST)를 도입하자 생산과 소비 성장에는 극심한 충격이 가해졌다. 이 때문에 2017년(4-6월) 인도의 경제성장률은 5.6% 수준까지 하락했다. 하지만 GST 시행과 고액권 폐지가 가져온 혼란을 뛰어 넘어 7-9월에는 경제성장률이 6.1%에 달했다.

인도 정부가 고액권을 폐지한 목적은 위조지폐와 뇌물 수뢰를 근절하고 불법 경영과 부정축재를 하는 부유층을 타파하기 위한 것이다. 이 조치로 인해 모디 정부는 인도 국민의 광범위한 지지를 얻었고, 2017년 3월 주(州)의회 선거에서 모디가 이끄는 인도국민당(BJP)이 전체 의석 690석 중 406석을 확보했다. 이후 인도국민당은 뉴델리 시와 일부 주의 의회 선거에서도 승리했다. 세계 언론들은 모디 인도 총리가 정치적 도박에서 승리를 거두고 안정적인 정권 기반을 다졌다고 평가했다.

쉬창원(徐長文) 상무부 국제무역경제협력연구원 연구위원

 
 
Copyrightⓒ大韓民國 中國經濟新聞社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0)
내용 아이디 작성일
 
의견작성하기
 
 
이름 비밀번호
 
(기고)中·日 ‘일대일로’ 협력 탐구와 제3자 시장 공동 개척
<기고>中·印 경제무역협력 지속 심화(2)
기고 기사목록 보기
 
인기뉴스
中 모바일 인터넷 이용자 10억..
中 ICBC, 올 상반기 대출 규모..
中, 경영환경 혁신업무 시범추..
中, 온라인 결제 이용자 수 9..
창춘의 중한국제협력시범구, ..
 
많이 본 포토뉴스
중국 금융권, 위안화 환율 예..
중국, 8월 신축주택 가격 올해..
中, 디지털 위안화 보급용 조..
中 지난해 중의약 서비스 수출..
 
최신 인기뉴스
中 정부, 전기자동차 업체 통..
중국 제조업 11년 연속 글로벌..
中 중고 전자상거래 시장 폭발..
中 최대 무역 박람회, '제130..
CATL, 2.4조원 투입 리튬공장 ..
 
회사소개 기사제보 독자투고 구독신청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bottom_copyright(c)2021 大韓民國 中國經濟新聞社 Corporation, All rights reserved.